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겨울 필수품 면역력을 올려주는 뱅쇼 만들기 간단 레시피

개인적으로는 
가을을 지나 겨울이 다가오면
생각나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뱅쇼.
간단히 말하면 레드 와인에
각종 과일과 시나몬 스틱을 넣고 
끓인 것이라고 볼 수 있는데 
맛도 물론이고, 몸에도 좋아서
유럽 쪽에선 즐겨마시는 음료입니다.
오늘은 무엇이 뱅쇼이고, 
왜 겨울엔 뱅쇼인지?!
그리고 그에 맞는 
레시피까지 알려드릴게요!


 뱅쇼 뜻과 효능


뱅쇼 뜻


뱅쇼는 프랑스어로 따듯한 와인
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단순히 와인을 
따듯하게 데운 것이 아닌
제철 과일과 계피, 팔각, 정향 등
향신료를 함께 넣어서 끓여서 만든
레드 와인을 기반으로한 음료 입니다.

뱅쇼는 추운 겨울에 특히나 
잘 어울리는 음료 입니다.
여름에 차갑게 먹기도 하지만
일반적으로 따듯하게 먹기 때문에
몸에 열을 내주는 역할을 합니다.

게다가 함께 들어가는 제철 과일과
시나몬, 정향 등의 향신료의 성분이
레드 와인에 녹아들기 때문에
향산화 물질과 비타민 C, 구연산 등이
풍부하게 들어있어서 면역력 증진에 좋아,
겨울철 감기 예방에 좋고,
피로 회복에 도움이 됩니다.
유럽에서는 천연 감기약이라고 
부를 정도로 애정하는 음료이기도 합니다.




 뱅쇼 간단하게 만드는 방법 레시피.


뱅쇼에는 기본적으로 레드 와인, 
그리고 각종 과일과 향신료가 필요합니다.
레드와인 대용량 1.5L 
기준으로한 레시피 입니다.

  • 사과  1 개  (필수)
  • 배 1 개
  • 오렌지 1 개 (필수)
  • 레몬 2 개
  • 시나몬스틱 3-4 개 (필수)
  • 레드와인 (필수)
  • 팔각 또는 정향
  • 꿀 또는 설탕 (필수)

들어가는 재료는 더 간단히 할 수도 있지만
저는 이번에 뱅쇼를 만들어서
제 소중한 사람에게 선물할 것이기에
좋은 건 듬뿍 듬뿍 주고 싶어서
과일을 많이 넣고 
설탕 대신 꿀을 사용했습니다.

자, 이제 본격적으로 들어갈까요?!

뱅쇼 과일

  • 뱅쇼 재료 준비

제가 이번 뱅쇼를 만들 때 
넣은 과일 들 입니다.
높아진 과일 가격에 깜짝 놀랐지만
그래도 사랑하는 사람에게
선물할 뱅쇼이기에 아낄 수 없죠.

사과는 일반 사과를 넣어도 상관없지만
장을 보면서 홍옥이 눈에 들어왔고,
홍옥이 당도가 높다는 말에
사과는 홍옥을 선택해주었습니다.
홍옥은 일반 사과보다 크기가 작기에
두 개를 넣어주었는데
일반 사과는 하나면 충분 합니다.

뱅쇼를 끓일 때 오렌지만으로 충분하지만
저는 레몬을 더 해서 넣어주었어요.
선물할 상대가 산미를 좋아하기에
레몬의 상큼함을 더 해주고 싶었습니다.


뱅쇼 향신료


뱅쇼를 만들 때 빠지면 안되는 재료.
바로 시나몬 스틱 입니다.
그 외에 정향이나 팔각을 넣을 수 있는데
이 또한 취향에 맞추어 저는 팔각을 
선택 했습니다.

뱅쇼 설탕 꿀


뱅쇼를 만들 때 의외로 
상당히 많은 설탕이 들어갑니다.
하지만 건강을 위해 먹는 건데
설탕 듬뿍이라면
오히려 건강에 안 좋을 듯한 느낌에
저는 꿀로 대신해주기로 했어요.


마트 대용량 와인


그리고 마지막 필수 재료 와인 ! 
와인은 품종과 질에 따라
천차만별이지만 뱅쇼를 끓일 때
고급 와인을 사용할 필요는 없어요.
저는 홈플러스 마트에서 판매하는
빈야드 멜롯 이라는 와인을 선택했어요.
당도가 많이 높지 않고 
데일리 와인으로 가볍게 마시기 좋다는
평을 보고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 과일 세척

준비된 과일은 베이킹 소다와
물, 식초를 섞은 물에 2-30 분 정도
담가두었다가 박박 씻어 주어야 합니다.
과일 알맹이 만이 아닌
껍질까지 통째로 넣어 끓이기 때문에
과일 겉면에 묻어 있을 농약 성분 등을
씻어주기 위함이죠.
박박 씻을 때 굵은 소금까지 
이용해주면 금상첨화 ! 
깨끗하게 씻어준 과일은 물기를 제거해줍니다.

  • 뱅쇼 끓이기


뱅쇼 재료 준비


깨끗하게 씻은 과일은
과감하게 껍질 그대로 썰어줍니다.
저는 많은 과일을 넣다보니
큰 냄비가 꽉 차더라구요.
한 가득 찬 냄비만 보아도
왠지 맛있는 뱅쇼가 나올 것 같은 기분.

뱅쇼 시나몬스틱


준비한 시나몬 스틱도 투척.
개인 취향에 따라 다른데
저는 뱅쇼라면 시나몬 향이 
은은하게 베이스에
깔려있어주면 좋겠다 생각해서
시나몬 스틱 4 개를 투하했어요.

뱅쇼 팔각


그리고 마지막은 팔각.
팔각도 향이 강한 향신료이기 때문에
많이 넣게 되면 호불호가 갈릴 수 있어요.
일반적으로 하나만 넣어도 충분합니다.

뱅쇼 레시피


그렇게 모든 재료 준비가 끝났다면
와인을 콸콸 부어주세요.
이렇게 모든 준비 과정은 끝!

간단한 뱅쇼만들기



아직 끓이지도 않았는데
벌써 향긋한 시나몬 향이
느껴지는 이 기분.

뱅쇼 끓이는 방법


이제 뱅쇼를 끓여주기만 하면 됩니다.
하지만 처음에 보글보글 끓어오를 때까진
센 불로 해도 되지만
그 이후에는 중간 불로 은근히 끓여주세요.
보통 2-30 분 정도 끓여주지만
저는 알콜을 최대한 날리고,
과일에서 최대한 좋은 성분을 뽑아내보고자
4-50 분 정도 끓여주었어요.



단 맛은 뱅쇼를 다 끓인 후에 
마실 때 첨가해서 마셔도 되지만
끓이면서 살짝씩 맛을 보며 
설탕이나 꿀을 첨가해주어도 됩니다.
저는 끓이면서 맛을 보고
꿀을 첨가해주었어요!

그렇게 다 끓인 후에 
열기가 식을 때까지 조금 기다려주고,
과일과 향신료 등은 건저내고
채에 걸러서 음료만 따로 
보관해주시면 완성 입니다.

완성된 뱅쇼는 다시 살짝 끓여먹거나,
전자레인지에 돌려서 
따듯하게 마셔도 좋고,
차가운 상태 그대로 마셔도 좋아요!

맛있는 감기 예방에도
좋은 뱅쇼 만들기 끝!




협찬이나 지원을 받지 않고
직접 경험하고 맛보고 
지극히 주관적으로 리뷰합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가성비 좋고 알찬 구성의 대패삼겹살 전문점. 망원 대패상회

모든 고기는 옳고, 그 안에서 골라먹는 재미가 있죠. 개인적으로는 보통  생삼겹살을 선호하지만  종종 대패 삼겹살이 떠오를 때가 있습니다. 어릴적 추억 소환과 함께 요즘엔 줄서먹는 인기 몰이 메뉴. 푸짐하게 고급 구성으로 대패 삼겹살 즐기기. 대패 삼겹살 어디까지 드셔보셨나요?! 오늘 소개할 곳은 대패 삼겹살 프랜차이즈 중에  하나인 대패상회 입니다. 저는 최근 동네 근처에 대패상회 망원 지점이 오픈해서 방문해볼 수 있었습니다. 대패상회 내부는 깔끔합니다. 보통 대패 삼겹살하면 떠오르는 편하면서도 조금 낙후된(?) 그런 느낌이 아닙니다. 각 테이블에 패드를 통해서 주문 할 수 있는 시스템. 대패 삼겹살 집에서 이런 신식 시스템을 만날 줄이야. 물론 패드 이용이 어렵고, 불편한 분들을 위해서  대면 주문도 함께 받고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저렴한 가격. 상차림비가 개인당 있긴 하지만 전혀 아깝지 않을 정도의 비용. 다양한 사이드 메뉴와  주류 및 음료까지 저렴한 점이 또 다른 장점이자 매력포인트. 저를 놀라게 했던 점 중 하나. 주문과 함께 상차림이 나오는데 쌈밥집도 아닌데 쌈 종류와 양이 어마어마하게 나와줍니다. 개인적으로 쌈싸먹는 것을 좋아해서 이렇게 다양한 종류의 쌈을 제공해주는 것은 완전 극호! 대패 삼겹살집에서  이런 쌈을 만나다니?!!! 쌈에서 끝이 아니었습니다. 김치, 콩나물 무침, 채썬 양파, 콘슬로우, 만두, 호박, 치즈떡 등등등 반찬도 다양했습니다. 거기에서 끝이 아니었습니다. 셀프바를 이용 가능한데 일단 기본찬으로 제공된  모든 찬들부터 그 외에 두부, 부추 등 추가된 재료와 반찬들이 있었고, 한 쪽에는 쌈채소 셀프바도 있었습니다! 대패 삼겹살 집 셀프바에서 이런 호사라니?! 상차림 비 있는 것이 아깝지 않죠?! 이제 본격적으로 맛을 보아야겠습니다. 저와 일행이 주문한 메뉴는 대패삼겹살과 대패목살. 가장 기본적이면서  이 곳의 대표 메뉴를 주문했습니다. 불판이 달궈지기를 기다리는 것은 참 고된 일입니다. 야채에서 고기까지  차곡 차곡 올려주

망원동 새로 생긴 숯불돼지갈비명가 이천억 방문 후기

마포구 망원동에는 맛집이 많기로 유명한 동네입니다.  일식, 양식, 중식 할 것 없이 한 가닥 한다는 가게들이  꽤 즐비하게 모여있습니다. 그런 동네에 종종 새로 생기는 음식점들을 볼 수 있는데  걱정이 되면서도 내심 기대도 되어 새로 오픈한 곳에 방문해보았습니다. 오늘 방문한 곳은 바로 숯불 돼지갈비 전문점 이천억 돼지갈비 입니다.  마포구 망원 숯불돼지갈비명가 이천억 방문기 망원동에 새로 생긴 돼지갈비집. 근처에 잘나가는 명륜진사갈비와 원조 청기와 숯불갈비가 있는데도 떡 하니 크게 들어왔습니다. 그만큼 자신 있다는 뜻인가?! 내부는 특별한 것은 없습니다. 사실 이천억 돼지갈비가  들어온 이 음식점 자리는 이 전에 몇 개의 음식점이 들어왔던 자리라서 그런지 그 구조 그대로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망원 이천억 돼지갈비의 메뉴판. 메인 메뉴인  초벌 숯불 돼지갈비 부터해서 삼겹살, 불고기, 갈비탕 까지 다양한 메뉴들이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점심 메뉴까지 있는 곳! 테이블에도 메뉴판이 있었어요. 음... 요즘 물가가 비싸지기도 했지만 일단 전체적으로 저렴한 가격은 아니었습니다. 좋은 고기를 쓰나보지?! 기본찬이 나와주었습니다.  고추 된장 무침,  양파 장아찌, 샐러드,  가지튀김, 더덕 무침?! 독특하게도 가지 튀김 소스는 옛날 스타일 케찹 마요네즈 소스. 더덕은 말린 더덕? 인 것 같았습니다.  독특한 것 없이 보였는데  뭔가 독특하면서도 흥미진진. 잘 볼 수 없는 구성이었습니다. 저와 지인은 돼지생갈비와 초벌 숯불돼지갈비 각 각 1 인분씩 주문 해보았습니다. 숯불돼지갈비 3+1 행사를 하고 있었지만 다양하게 먹어 보고,  맛이 어떤가 보기 위함이었지요! 일단 생 돼지갈비 비주얼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초벌된  이천억 숯불 돼지갈비. 도톰 도톰하고 양념이  잘 된 것이 비주얼 귿. 이제 본격적으로 먹어 볼 차례. 양념이 강한 고기보다는 생을 먼저 먹는 것이 국룰. 자, 시작은 돼지 생갈비 입니다. 노릇 노릇 잘 익어갑니다. 양념 안 된 돼지갈비를 맛

속초 대포항 아침식사 해장으로도 좋은 곰치탕, 생대구탕 맛집 대포곰치탕대구탕

속초! 하면 무엇이 떠오르시나요?! 흔히들 닭강정, 오징어 순대를 떠올리는 분들이 많으실 것 입니다. 하지만 속초는 그게 전부가 아니예요! 속초 가면 꼭 먹어봐야할 음식. 곰치탕을 소개해봅니다.  속초 토속 음식 곰치탕 생대구탕 맛집   곰치탕이라고 들어보셨나요?! 곰치는 바다에서 볼 수 있는  생선으로 못 생겼지만 맛이 좋은 녀석 입니다. 특유의  흐물 흐물 거리는  식감이 매력이기도 하면서 단백질, 오메가 3, 칼슘, 철분이 많아 피로회복, 면역력 강화, 혈액 순환 등등 건강에도 좋은 바다 생선이예요. 전 이번에 속초에 다녀왔는데 우연히 아침 산책을 나갔다가 곰치탕, 대구탕 맛집을 발견했어요. 간판에는 상호명이  제대로 적혀있지 않지만 검색하신다면  [ 대포 곰치탕 대구탕 ] 으로 검색해보면  이 곳을 찾으실 수 있습니다. 멀리서 가게를 발견하고  맛집 느낌!!! 이 탁 와서 성큼 성큼 다가가 보았습니다. 오전 6시 부터 오후 2 시까지만 영업 하는 이 곳. 재료는 생물로만 하신다네요. 맛에 대한 고집이 있는 곳 ! 보통 일찍 장사를 해도 저녁까지는 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이 곳은 이른 아침 식사부터 점심때 까지만 영업을 하고 있습니다. 간판부터 생물, 영업 시간까지 맛집 이란 느낌을 팍팍 주는 곳. 속초 대포항 맛집 대포 곰치탕 대구탕의 내부 입니다. 제가 방문했을 때는 오전 9시 정도로 이른 시간이었지만 내부는 이미 만석이라  잠시 기다림을 갖게 되었습니다. 오전 9시부터 만석인 곳이라니?! 찐맛집이 분명하다! 라는  느낌. 대포 곰치탕 대구탕 집의 메뉴. 얼핏보면 가격이 꽤 높아보였습니다. 1 인분에 곰치탕 2만원.  대구탕은 2 인에 27000 원. 하지만 곰치는 워낙 비싼 생선인데다가 어획량이 매번 달라져서 속초 어딜가나 싯가 였습니다. 이 날 다른 곰치탕 집과 비교하면 그래도 저렴한 편인 가격이었습니다. 한 끼 식사 비용으로는  조금 높아보일 수 있으나  좋은 재료에 맛, 서비스까지  이해할 수 있고 만족이 된다면 상관 없겠죠?! 자리를